NEWS

[프레스] [The Absolute Sound] 스텐하임 알루미네 파이브SE 리뷰
  • 작성일  2023-05-30
  • 조회수  1115

Stenheim Alumine Five SE Loudspeaker

-Jonathan Valin

 


 [사진 클릭시 원문 이동]

 

스위스의 3-웨이, 4-드라이버 스텐하임 알루미네 파이브 스페셜 에디션(SE) 라우드 스피커는 새로운 것과 오래된 것의 독특한 조합입니다. 이 폭이 300mm정도, 높이가 120mm, 깊이가 380mm에 불과한 직사각형 알루미늄 캐비닛은 세련되고 컴팩트합니다. 물론 100kg의 무거운 작은 상자이지만, 무게는 오늘날의 다른 많은 고음질 초고가 스피커와 비교하면 결코 크지 않습니다. 실제로 파이브SE의 알루미늄 인클로저, 부피감, 정사각형의 외관은 Alon Wolf가 곡선형 탄소 섬유 패널을 추가하기 전의 이전 세대 매지코를 떠올리게 합니다(적어도 이 제품만큼은).

 

그러나 파이브SE의 전면부 하단에 있는 한 쌍의 10인치 우퍼 위와 아래에 각각 하나씩 있는 슬롯형 전면 발사 포트는 매지코답지 않습니다. 드라이버 자체(방금 언급한 독립적으로 포팅된 두 개의 우퍼, 대형 6.5인치 미드레인지, 1¼인치 돔 트위터)도 모두 "구식" 펄프 또는 텍스타일 진동판과 텍스타일 서라운드를 사용합니다. 또한 알루미네 파이브 SE 94dB의 높은 감도와 안정적인 8옴 임피던스는 매지코답지 않은 특징입니다. 이것은 혼과 같은 감도에 가깝고 확실히 윌슨과 비슷하지만, 3옴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 임피던스 곡선을 가진 파이브SE는 대부분의 윌슨보다 구동하기 훨씬 쉽고 효율도 몇 dB 더 높습니다. 실제로 싱글 엔디드 3극관으로 구동할 수 있는(그리고 때때로 구동하는 것으로 알려진) 스피커는 다음과 같지만, 제가 직접 사용해 보지는 않았습니다.


탄소 섬유, 금속, 세라믹 소재의 드라이버가 최첨단 표준이 된 오늘날에는 펄프와 패브릭 돔 진동판과 섬유 서라운드가 있는 진동판을 예전처럼 자주 볼 수 없습니다. 그리고 혼을 제외하고는 고감도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박스, 특히 알루미늄 박스에서 거의 볼 수 없습니다. 과거와 현재가 뒤섞인 이 기묘한 기술 조합은 무엇일까요?

 

알렉산더 깁슨이 로열 오페라 하우스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구노의 파우스트와 비제의 카르멘 모음곡 [LSC 2449]의 발레 음악을 녹음한 RCA(사실은 데카)의 유명한 킹스웨이 레코딩과 같은 좋은 풀레인지 오케스트라 LP를 틀기만 해도 음악을 잘 들을 수 있습니다. 이 디스크는 오랫동안 음질로 명성을 떨쳐온 디스크입니다(그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는 분이라면 TAS의 캐롤 키슬러가 이 디스크를 최고의 사운드를 자랑하는 RCA 중 하나로 꼽은 것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운이 좋게도 오리지널 바이닐을 가지고 있거나 클래식 레코드/아날로그 프로덕션의 훌륭한 재발매 제품 중 하나를 가지고 있다면, 2번 면에 수록된 "하바네라"를 들어보고, 로호가 서서히 광란의 도가니로 빠져들면서 2/4 미터를 표시하는 더블 베이스가 메조 포르테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때와 같이 포르티시모 레벨의 투티에서 발을 두드리는 듯한 선명도와 존재감으로 들리는지 자문해 보십시오.

다시 말해서, 오케스트라의 사람들이 목이 꽉 찬 상태에서 더블 타임으로 합류할 때 더블 베이스의 음색, 기여, 그리고 명료함의 손실 없이 보존됩니까?

 

상자 속 콘에 대한 제 경험에 비추어 볼 때, (스스로에게 정직하다면) "아니오"라고 대답할 가능성이 높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스텐하임과 함께라면 그 대답은 ""가 될 것입니다. 뛰어난 솔리드 스테이트 앰프와 마찬가지로 파이브SE는 음악적 복잡성, 다이내믹 레인지 및 재생 볼륨이 증가해도 "그립감", 색상, 해상도 또는 평정심을 잃지 않습니다(물론 훌륭한 레코딩을 가정할 때).

 

통통한 여학생처럼 보이지만 역동적으로 보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는 두툼하고 작은 다이너마이트 스틱입니다. 게다가 이 스피커는 포트형 스피커로는 이례적으로 저역 확장의 기준을 세웠던(또는 스텐하임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그랬던) 에스텔론 X 다이아몬드 II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저역이 깊습니다. 파이브SE는 최하위 옥타브까지 강력한 파워와 선형성을 발휘하지는 않지만, 20Hz 옥타브의 정점에 도달하여 30년대 후반까지 사용할 수 있는 수준 이상의 출력을 제공합니다.

 

다시 말해, 메흐타/LA 필의 The Planets [Decca/ORG] "Mars"나 디어 스트레이츠의 러브 오버 골드 [Warner Brothers] "텔레그래프 로드"와 같은 음악에서 서브우퍼와 같은 템포를 낼 수 있을 정도로 풍부한 저음을 제공하며, 포트가 있는 스피커에서 항상 들을 수 있는 중저음 붐이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왜 이렇게 적당한 크기의 트랜스듀서에서 이런 일이 발생해야 하는지는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질문은 아니지만, 몇 가지 추측을 해볼 수는 있습니다. 첫째, 알루미늄 상자가 있습니다. 에스텔론 리뷰에서 말했듯이 인클로저가 라우드스피커 사운드에 왜 그렇게 근본적으로 중요한지 설명하기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인클로저의 강성, 질량 및 댐핑은 저장된 에너지를 선택적으로 지연시켰다가 다시 방출함으로써 드라이버와 "노래"하는 것을 방지해야 하며, 외부 구조는 스피커의 콘과 돔에서 나오는 음파(또는 그 일부)가 회절, 확산 또는 반사되는 것을 방지해야 합니다.

 

박스 구조에 있어서는 스텐하임은 최첨단 또는 그에 근접한 수준입니다. 한 면당 무게가 100kg이 넘지만, 파이브SE의 인클로저를 구성하는 데 사용된 12mm 두께의 알루미늄 사이드 패널과 20mm 배플은 비교적 얇습니다. 이렇게 매우 강하고 슬림하며 공진이 적은 벽은 구조적 강성, 댐핑 및 질량에 대한 불이익 없이 내부 부피를 늘릴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아래 인쇄된 인터뷰에서 스텐하임의 소유주이자 CEO인 장 파스칼 팡샤르가 말했듯이, 그의 얇은 벽의 알루미늄 상자는 비슷한 사양의 목재 상자보다 내부 공간이 30~40% 더 넓습니다. 이렇게 추가된 입방체 공간 덕분에 스피커의 전체 설치 공간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우퍼(및 기타 드라이버)가 인클로저 내에서 작동하는 공기의 양을 크게 늘릴 수 있습니다.

 

놀라울 정도로 작은 알루미늄 캐비닛 내부에 팬차드와 스텐하임 제작자들은(대부분 Nagra Goldmund의 베테랑 출신) 트위터용 밀폐형 챔버, 미드레인지용 밀폐형 챔버, 우퍼용 포트형 챔버 등 각각 드라이버별 공기량을 조절할 수 있는 4개의 특수 제작된 내부 알루미늄 챔버를 추가하여 독립된 "층류[난기류가 없는 흐름]" 전면 슬롯을 마련했습니다.

 

둥근 모서리를 제외하고는 오늘날의 Magicos, Rockports, Wilsons, YG, Vandersteens 또는 Estelons에서 볼 수있는 상자 외부에 공기 역학적 곡선이나 평행하지 않은 패널이 없습니다. 팬차드는 이러한 구식 기하학적 구조를 지지하는 주장을 펼치지만(사이드바 참조), 곧 알게 되겠지만 인클로저는 무대 폭과 깊이가 정사각형 디자인에 비해 매우 작은 대가를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스피커 인클로저는 기본적으로 플랫폼이자 전달 수단이며(이상적으로는 중립적이어야 함), 스피커 인클로저가 지원하고 전달하는 것은 스피커에 장착된 드라이버의 사운드입니다. 이 드라이버에 대해 제가 아는 것 중 일부는 이미 공유했습니다. 이 드라이버는 프로 기어를 전문으로 하는 프랑스 회사인 PHL Audio에서 제작했습니다. PHL의 진동판은 "구식" 펄프와 직물 소재를 사용하지만, 이 소재로 만든 콘은 다층으로 양면을 코팅하고 컴퓨터로 최적화된 기하학적 구조로 제작되었으며, 초고진폭 보이스 코일과 매우 강력한 자석(미드레인지와 트위터의 네오디뮴)을 결합하고 낮은 Fs(자유 공기 공진 주파수)를 위해 매우 높은 컴플라이언스 이중 하프 롤 패브릭 서라운드로 종단 처리되어 있습니다. PHL의 엔지니어링 선택의 결과, 매우 높은 감도와 균일한 임피던스의 드라이버가 탄생하여 끊김 없이 112dB SPL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혼이 장착된 압축 드라이버는 이 수치를 초과할 수 있지만, 그 외에는 거의 경쟁할 수 없습니다.

 

요컨대, 스텐하임은 쉽게 큰 소리로 연주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고감도, 안정적인 임피던스 콘과 돔, 고질량 비공진 인클로저는 음악의 다이내믹 파워(따라서 아티큘레이션과 표현력)를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자유롭게 전달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팬차드 앤 코가 트윈 10인치 우퍼를 인클로저, 포팅, 층류 방식으로 설계한 덕분에 저음뿐만 아니라 2M의 높이, 450kg의 멀티 우퍼가 장착된 타워형 스피커에서나 느낄 수 있는 저역의 초점, 입체감, 해상도, 확장성, 임팩트가 이 크기와 가격대의 스피커에서는 놀라울 정도로 훌륭하며, 미드레인지와 고음에서도 놀라운 성능을 발휘합니다. 5 SE는 확실히 높은 감도와 안정적인 임피던스가 높은 다이내믹 레인지와 동일하게 높은 다이내믹 레인지의 변화를 더욱 빠르고 실감나게 추적합니다. 물론 다이내믹 레인지가 높다는 것은 음성과 악기가 기계적인 느림에서 벗어나 훨씬 더 빠르게 생생하게 살아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울트라 다이나믹 혼을 선호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놀라운 저음과 다이내믹 레인지가 이 스피커의 자랑거리였다면, 아마 제가 파이브SE에 이렇게 쉽게 빠져들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놀라울정도로 컴팩트한 크기와 합리적인 (초고가 대비) 가격을 감안하면 물론 여전히 놀랐을 테지만, 나머지 절반도 뛰어나지 않았다면 완전히 매료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이 특정 미션을 "동적/하모닉 엔벨로프"라고 부르는 것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잭 윌슨처럼 빠른 속도로 빠르게 드로잉하는 스피커는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빠르기만 한 것이 전부입니다. 모든 것이 최첨단이고 정상 상태의 음색이나 감쇠가 거의 없는 스피커보다 더 빨리 지치고 지치게 만드는 트랜스듀서는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제품은 디테일은 좋지만 실제 제품의 색상, 무게, 본체가 없으면 재미가 없습니다. 하지만 스텐하임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렇게 작은 사이즈의 스피커에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는 듯이, 파이브SE는 저음부터 중음까지 매우 견고한 색감과 질감을 보여주었습니다(특히 마법의 Soulution 711 스테레오 앰프로 구동할 때). 또한 이러한 자연스러운 풍부한 음색이 매력적이지만 획일적인 사운드 '미화'를 초래하지도 않았습니다(결코 불쾌하게 들리지 않는 스피커이지만). 스텐하임은 타지마할의 두껍고 거친 바리톤의 단단한 마호가니부터 "fool-ya" 같은 리얼리즘이 돋보이는 줄리 런던의 매혹적인 콘트랄토의 담배 연기 같은 빛까지 모든 것을 재현할 수 있는 카멜레온 같은 스피커이며, 가수들의 독특한 가사 스타일링 방식에 대한 뛰어난 해상력을 잃지 않고도 이러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아티큘레이션(음색뿐만 아니라 동적 무게와 일시적 선명도의 문제이기도 합니다.)에 있어서도 파이브SE는 타지 마할과 포인터 시스터즈의 "Sweet Home, Chicago"[Recycling the Blues, Columbia/ORG] 버전에서 가사를 이해한 최초의 스피커였습니다.

 

저는 항상 타지가 "저 레몬/라임 도시, 스위트 홈 시카고"와 같은 가사를 부른다고 생각했는데, 스텐하임은 실제로는 "저 살아있는 라이브 도시, 스위트 홈 시카고"와 같은 가사를 부른다고 말해줬습니다(해석이 안 되는 건 알지만 제가 가진 다른 모든 스피커를 통해 그렇게 들렸어요). (그 후 몇몇 다른 사람들이 이 가사를 "라이브 인 라인 시티"로 듣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레몬/라임"보다 더 말이 안 됩니다).

 

 아티큘레이션(그리고 일반적으로 다이내믹)을 통해 파이브SE를 명확하게 표현하는 방식은 해독하기 어려운 가사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줄리 런던이 곧 남편이 될 바비 트루프가 멋지게 편곡한 '크라이 미 어 리버'의 유명한 버전에서 레이 레더우드의 큰 목소리에 어두운 톤의 매우 부드러운 스탠드업 베이스는 단순히 자두 같은 밀도 높은 색감으로 재현되는 것이 아닙니다; 또한 실제 어쿠스틱 저음에서 들을 수 있는 "둥글게 마무리된" 마무리를 통해 각 음이 단순히 풍부한 색의 번짐이 아니라 개별적인 눈물방울 모양의 물리적 실체(곧 비슷한 색과 에너지의 또 다른 눈물방울이 뒤따르는)로 전달됩니다. 이러한 물리적 실체감, 즉 차원감은 스텐하임의 다이내믹/하모닉 엔벨로프 방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이 방식은 시작 과도음, 정상 상태 음색, 정지 과도음 중 어느 한쪽에 무게를 두지 않는 중립성 또는 균일성으로 재현합니다. 에스텔론 X 다이아몬드 Mk II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파이브 SE를 사용하면 전체 음을 실감나게 표현할 수 있으며, 그 결과 머릿속으로 악기와 연주자를 더 잘 상상할 수 있어 녹음과 실제 사이의 게슈탈트 전환이 용이해집니다.

 

단점은? 글쎄요, 제가 생각할 수 있는 단점은 세 가지뿐이며 모호합니다. 첫째, Five SE는 거의 비교할 수 없는 에스텔론 X 다이아몬드 Mk II와 같은 제품만큼 넓거나 깊은 사운드 스테이지를 보여주지 못합니다. 다이아몬드만큼 미세하게 디테일하고 색상이 조금 더 풍부하고 자연스럽지만, 역동적/하모닉 미묘함, 즉 타지의 밴조나 스틸 기타에서 현의 어택과 서스테인, 또는 길고 직립형 기타에서 이전에는 명확하게 듣지 못했던 색과 에너지의 일시적인 광채를 일관되게 드러냅니다, "텍사스 우먼 블루스"의 마지막에서 그가 아르코로 연주할 때 업라이트 베이스의 깊은 붕괴 - 스텐하임은 에스텔론처럼 타지의 백업을 뒷받침하는 포인터 시스터즈를 스피커와 백월의 경계 너머로 멀리 퍼뜨리지 않습니다. 이것이 Five SE의 직사각형 인클로저의 부작용인지 아니면 드라이버가 전면 패널에 비대칭으로 배치된 방식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스텐하임은 좌우 쌍으로 제공되며 미드레인지와 트위터가 각 인클로저의 안쪽으로 약간 오프셋되어 있습니다). 폭과 깊이의 차이는 크지 않지만(에스텔론은 콘 인 어 박스 라우드 스피커에서 제가 들어본 것 중 가장 잘 들리지 않는 캐비닛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차이가 있습니다. 반면에 왼쪽/오른쪽 페어링은 무대 중앙, 오른쪽 근처, 왼쪽 근처에서 뛰어난 포커싱을 제공하여 보컬리스트와 악기 연주자가 거의 입체적으로 존재하는 것처럼 보이는 디오라마 같은 프레젠테이션을 만들어냅니다.

 

두 번째 작은 단점은, 혼합된 축복이기도 하지만, 스텐하임의 놀라운 역동적인 범위의 직접적인 결과입니다. 파이브SE는 중저감도 스피커보다 훨씬 적은 전류로 훨씬 더 빨리 큰 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실내에 과부하가 걸리는 수준으로 구동하기 쉽고, 결과적으로 프리앰프의 볼륨 설정에서 보컬이나 악기 과도음이 약간 울려 일반적인 라우드스피커가 거의 살아나지 않을 정도로 크게 들릴 수 있습니다. 이는 스텐하임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이 작은 다이너마이트 스틱을 프리앰프, 앰프 및 공간과 적절하게 연결하는 방법을 배우는 과정의 문제입니다. 특히 중소형 공간에서는 이 스피커가 매우 큰 소리로 매우 빠르게 재생된다는 점에 유의하세요.

 

다른 두 가지 단점과 마찬가지로 마지막 단점도 모호합니다. 스피커의 미드레인지와 베이스만큼이나 섬세하고 입체적이며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색채를 지니고 있지만, 스텐하임의 고음은 최상위 옥타브에서 약간 부드럽고 달콤하게 들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부드럽고 달콤한 트위터가 딱딱하고 날카로운 트위터보다 훨씬 낫지만, 고음이 고음역대 이상에서 매우 서서히 롤오프되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에 전체 프레젠테이션에 약간의 상향식 톤 밸런스를 제공합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것이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면 가장 작은 단점입니다.

 

결론: 뛰어난 에스텔론 X 다이아몬드 Mk II와 마찬가지로, 스텐하임 파이브 SE는 단순히 훌륭한 스피커가 아니라 하이엔드 오디오 최고의 스피커 중 하나입니다. 이 작은 인클로저에서 진정으로 깊고 선형적이며 강력한 저음, 비정상적으로 풍부하고 생생한 톤 컬러, 거의 눈에 보이는 듯한 입체적인 이미지, 놀라운 디테일과 다이내믹을 만들어내는 능력은 놀랍기만 한 것이 아니라 시대를 초월한 것입니다. 제한된 청취 공간에서 하이엔드 오디오를 찾고 계신다면 더 이상 고민하지 마세요. 가까운 스텐하임 대리점을 방문하시면 됩니다. 콘 인 어 박스 라우드스피커에서 이렇게 작은 패키지에 이렇게 큰 선물은 매일(또는 10년마다) 찾아볼 수 없습니다.


스펙 

유형: 고효율 트랜스듀서 4개가 장착된 3웨이 플로어스탠딩 스피커
드라이버 구성: 10인치 우퍼 2, 6.5인치 네오디뮴 미디엄 드라이버 1, 1.25인치 네오디뮴 트위터 1
인클로저: 4개의 독립 챔버, 2개는 폐쇄형(미디엄 및 트위터), 2개는 층류형 전면 포트가 있는 대형 알루미늄 캐비닛
크로스오버: 패시브 3웨이, 오디오 애호가를 위한 고급 부품 사용
주파수 응답: 28Hz-35kHz
감도: 94dB
공칭 임피던스: 8
전력 처리: 200W RMS, 400W 피크
특징: 최고의 구성 요소(크로스오버, 내부 배선 및 바이와이어링 WBT Nextgen 극 단자)를 갖춘 스페셜 에디션 SE
크기:WHD 280 x 1200 x 380mm
무게: 100kg